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6-11 16:26

  • 뉴스 > 전국뉴스

경기도, 4일부터 21시~5시 사이 편의점내 취식행위 제한

기사입력 2020-09-04 21:22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기도가 4일부터 별도 해제시까지 도내 편의점에서 특정시간대 취식을 제한하는 행정명령을 내렸다.

집합제한 행정명령 대상은 도내 11,857곳의 편의점 영업주와 종사자, 이용자이며 21시부터 다음날 5시까지 편의점 실내 또는 야외테이블에서 음식물 취식을 위한 판매행위를 제한한다. 도는 판매자와 구매자 간 사고 파는 행위를 넓은 의미의 집합으로 간주했다. 이용자들도 같은 시각 편의점 실내나 야외테이블에서 음식을 먹을 수 없다.

위반 시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영업장 사업주에게는 300만 원 이하의 벌금이, 이용자에게는 1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될 수있다. 과태료는 계도기간을 거쳐 1013일부터 부과된다.

경기도 관계자는 밀집된 공간에 많은 사람이 모일 수 있는 편의점 내 취식 공간에서 이용자 간 접촉이나 일회용품을 통해 경로파악이 어려운 감염이 발생할 우려가 있어 집합제한 명령을 내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평택인터넷뉴스 (ptins@naver.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